본문 바로가기

생존사슬

심정지 환자를 살리는 생존사슬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키려면 - '생존사슬을 이어 주세요'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키기 위해서는 다음 5개의 응급처치가 연속적으로 시행되어야 하며, 이 과정을 일명 '생존사슬'이라 한다.

첫번째 사슬

심정지 예방과 조기발견 일단 심정지가 발생되면 사망의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누구나 심정지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예방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아울러 심정지가 발생된 경우에는 목격자가 신속하게 심정지 상태를 인지할 수 있어야 한다.

두번째 사슬

신속한 신고 심정지를 인지한 목격자가 심정지 환자가 발생하였음을 119에 신속하게 신고해야 한다.

세번째 사슬

신속한 심폐소생술 심정지 환자를 발견한 목격자가 신속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야 한다.

생존사슬

네번째 사슬

신속한 제세동 심정지 환자가 발생한 현장 주변에 비치되어 있는 자동심장충격기(자동제세동기)나 119 구급차에 비치된 자동심장충격기(자동제세동기)를 이용하여 현장에서 심장충격(제세동) 처치를 신속하게 실시해야 한다.

다섯번째 사슬

효과적 전문소생술 및 심정지 후 치료 심정지 환자가 의료기관에 도착한 뒤에는 의료진에 의한 효과적인 전문소생술이 시행되어야 하며, 심정지 환자의 심장박동이 회복된 뒤에는 전문 의료기관에서 목표체온치료, 관상동맥중재술, 경련의 진단 및 치료 등의 통합적인 심정지 후 치료가 시행되어야 한다.
즉, 심정지 환자가 소생되기 위해서는 생존사슬이 즉시, 그리고 쉼 없이 이어져야 한다.

이 중에서 '효과적 전문소생술과 심정지 후 치료'를 제외한 앞의 4가지 사슬은 심정지가 발생한 현장에서 목격자에 의해 시행되므로,

심정지 환자의 생존은 이를 발견한 목격자에 의해 좌우된다고 말할 수 있다.

* 출처 : 질병관리본부 만성질환관리과 (043-719-7422)